산수유 술, 산수유 차
link  미세스약초   2021-06-18

10월경이면 가지마다 빨갛고 오동통하게 탐스러운 열매들이 주렁주렁 매달린다.

반들거리는 앵두같고 탐스러운 열매들이 주렁주렁 매달린다. 반들거리는 앵두같고 생기기는 약간
길쭉하니 대추를 닮았다.

이 빨간 열매를 잘 말린 다음 항아리에 넣고 5-6배 정도의 소주를 부어 3개월간 그늘에서 보관하면
산수유주가 된다.

이 때 산수유 알갱이를 건져내고 술만 다른 병에 보관하면 먹고 싶을 때 먹을 수 있다.

원래 산수유의 열매는 약간의 단맛과 더불어 신맛이 나는데, 이 때문에 술을 담그면 풍미있는 맛이 배어
난다. 다만 향기가 없는 것이 흠이어서 향내가 좋은 다른 약용주나 과일주와 섞어 먹는 수도 있다.

산수유주는 맛도 맛이려니와 정력강장제로 이름이 높다.

에서도 정력증강 효과가 탁월한 약재로 기록되어 있다. 간과 콩팥 기능을 강화하기 때문에
산수유를 장복하면 몸이 가벼워지고 정력소모로 인한 조로현상, 원기부족에 효과가 있으며 남자 쪽의
이상으로 임신이 안될때에도 효과가 있다.

차로도 즐기는데, 역시 말린 산수유를 이용한다. 산수유를 넣고 그 양의 10배에서 20배의 물을 부어
30분 정도 끓이면 집에서도 산수유차를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다. 물론 산수유차를 먹을 때 산수유는
건져내야 한다. 신맛을 제어하기 위해 끓이면서 설탕이나 꿀을 넣기도 한다.

가볍게는 감기나 피로회복에 효과가 있고, 귓속에서 소리가 나는 이명현상에 특효가 있다고 하며, 재료가
재료이니만큼 정력보강에 도움이 된다.

게다가 오래 보관해 두고 먹어도 부작용이 전혀 없다.

한방에 쓰이는 정력증강용 열매에는 3인방이 있으니 복분자, 구기자, 그리고 산수유가 아닌다 싶다.








뜻밖의 음식사
연관 키워드
뇌졸증, 첨가물, , 개비름, 야관문, 동의보감, 유자, 약초산행, 방풍, 조릿대, 짚신나물, 약탕기, 복분자, 아까시나무, 돼지감자, 국화쿠키, 하수오, 석창포, 고혈압, 맥문동
Made By 호가계부